밀양의 「본드시」

 

주말에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한잔씩 마시곤 했는데

 

그 맛이 괜찮아 아는 이들에게 권하기도 하고 함께 가기도 하였다.

 

카페 이름이 무엇인지 한동안 몰랐다.

 

그래서 밀양 아리랑 아트센터 모서리에 있는 커피 파는 곳으로 한동안 통하였다.

 

얼마전 티슈에 박힌 이름을 보고서야 이름이 「본드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여기에는 다른 커피종류도 괜찮지만

 

안데스 소금커피(₩4,000)라는 것이 제일 괜찮은 것 같다.

 

살짝 진하게 내린 아메리카노 위에 휘핑이 올라가고 안데스 소금이 뿌려진다.

 

비엔나 커피에 소금이 뿌려진거라 생각하면 더 쉬울 것 같다.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커피와 휘핑의 비율이 비슷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그 이유는 다 마실때까지 쌉쌀한 맛과 달달한 맛이 끝까지 유지되면 좋을 것 같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의 최고 맥주 「YEBISU」  (0) 2018.01.05
밀양의 「본드시」  (0) 2017.11.09
주남저수지의 「델쿠스코」  (0) 2017.08.08
인생 딸기  (0) 2017.03.07
전주의 「현대옥, 콩나물국밥」  (0) 2016.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