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계절

 

2018, 양산

 

해마다 돌아오던 계절이였지만

 

올해 만큼은 조금 낯설다는 생각이 문득문득든다.

 

 

 

언젠가 사진 속 히말라야시다(개잎갈나무) 숲 사진을 보곤

 

'양산에 있는 법기수원지를 꼭 가봐야지'라는 말을 습관처럼 내뱉곤 하였다.  이번에 밀린 숙제를 해치우듯 다녀왔지만

 

다녀오길 잘 하였고 둘레길을 따라 걸어보아야겠다는 마음이 생겼다.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잊혀진 계절  (0) 2018.10.10
이유없이 떠나도 좋은 것.  (0) 2018.10.04
미술관 나들이  (0) 2018.09.04
억새평원  (0) 2017.10.16
코스모스가 좋아서  (0) 2017.10.10